• 아시아투데이 로고
‘굿파트너’ 표지훈(피오) “캐스팅 당시 해병대 머리여서 고민됐다”

‘굿파트너’ 표지훈(피오) “캐스팅 당시 해병대 머리여서 고민됐다”

기사승인 2024. 07. 10.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굿파트너 (2)
표지훈이 전역 후 첫 작품으로 '굿파트너'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스튜디오S·스튜디오앤뉴
배우 표지훈(피오)이 전역 후 첫 작품에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가람 감독,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이 참석했다.

이날 전은호 역의 표지훈은 "전역 후 첫 작품으로 '굿파트너'가 됐다. 대본을 받았을 당시에 해병대 머리였다. 머리가 너무 짧아 어떻게 길러야 하는지 고민이 됐다"고 말했다.

표지훈은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제가 먼저 캐스팅 됐다고 감독님이 말씀하셨는데 '굿파트너'가 저를 선택해줬다고 생각하면서 열심히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의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가 집필했고 '알고 있지만,' 등은 만든 김가람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