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민주 당권주자’ 김지수, 홍석현 예방 검토…‘산토끼 잡기’ 나서나

[단독] ‘민주 당권주자’ 김지수, 홍석현 예방 검토…‘산토끼 잡기’ 나서나

기사승인 2024. 07. 10. 1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李 ‘당심’, 金 ‘친노’…집토끼 사수 나선 경쟁자들과 차별화
당대표 출마선언하는 김지수 한반도미래경제포럼..
김지수 한반도미래경제포럼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8·18 전당대회에서 당권 출마를 선언한 김지수 한반도미래경제포럼 대표가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겸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예방 일정을 캠프 안에서 논의 중인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두 사람은 '여시재(국가미래전략 싱크탱크)'라는 공통분모가 있다. 김 대표는 여시재 중국사무소 소장을, 홍 회장은 여시재 등기이사를 각각 지냈다.

이날 김 대표 측은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당권 도전을 선언한 시점에서) 누구를 만나는가에 대한 의미도 있다"며 "후보 본인과 홍 회장의 연결 라인이 형성돼 있고, 만남을 논의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선 김 대표 행보에 대해 '산토끼(중도·보수 표심) 잡기'라며 '집토끼(야당 지지층) 잡기'에 나선 이재명·김두관 후보와 차이점을 둔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같은날 당권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전 대표는 "당의 힘은 당원의 힘에서 나온다"며 "더 많은 민주당원들이, 더 큰 자부심과 열정으로, 더 단단하게 뭉쳐, 다음 지방선거에서 더 크게 이기고 그 여세로 다음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지지층 공략에 힘을 실었다. 전날 당권 출마를 선언한 김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접견하며 '친노 세력'에 표심을 호소했다.

한편 김 대표 측은 "(김 대표는) 큰 인물들과의 만남 일정도 중요하지만, 우리 세대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일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향후 김 대표 행보가 현장행에 무게가 쏠릴 것임을 예고하기도 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